2009.11.24 10:22

몬트리올 여행기 01 _ 무작정 떠나기 !!


몬트리올로 여행을 무작정 떠나자!!
나는 토론토에서 출발하여 몬트리올을 다녀왔다.

 

토론토에서 몬트리올을 가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일단 어떻게 갈 것인지를 정해야 한다.
  • 개인적로 간다.
    • 개인적으로 가면 아무래도 돈이 많이 든다. 하지만 여행지에서 하고 싶은데로 마음것 돌아다닐 수 있는 자유 여행이 가능하다. 그리고 여행 계획도 세워야한다. 아무리 자유여행이지만, 머가 먼지는 알고 다녀야할 것이다. 특히 아래 세가지는 꼭 알아보고 가는 것이 좋다.
      • 교통
      • 숙박
      • 관광지 검색
  • 관광사를 통해간다.
    • 관광사를 통해가면 돈이 절약되는 면이 있다. 하지만, 제약된 한정된 짜여진 틀에 고정된 여행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일정이 다소 빡빡할 것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가는 것을 택했다.
왜냐하면, 그냥 무작정 가고 싶었다. 부딪혀보고 싶었다.
그래도 위에 말한 최소한의 세가지는 어느정도 알아보고 갔다.

  • 교통
    • 자가용, 버스, 기차, 비행기 이렇게 선택할 수 있다.
      • 자가용은 장시간 운전해야하므로 피곤할 수 있다. 하지만, 가고 싶은 곳으로 마음것 갈 수 있다는 자유가있다. 중요한 것은 차가 있어야한다.
      • 버스는 싸다. 하지만 오래 걸린다. (토론토에서 몬트리올까지 7시간부터 길게는 9~10시간 까지 걸린다. 그리고 다소 불편하다. 아래 3종류가 대표적인 캐나다 버스 회사이다. 그레이하운드는 우리나라 시외버스라고 생각하면 된다. 코치캐나다는 고속버스 정도?. 메가버스는 인터넷으로만 예약 결제가 가능하고 매표소 창고를 없애므로써 가격의 최저하를 구비했다. 하지만, 크레딧 카드가 없으면 결제가 힘들다.
        • 그레이하운드버스
        • 메가버스
        • 코치캐나다
      • 기차는 빠르고 편하게 간다. 하지만 비싼 운임료를 무시할 수 없다. 그리고 한정된 노선또한 걸림돌이 될 수 있다.
      • 비행기는 정말 빠르게 갈 수 있지만, 비싼 운임료!! 한정된 시간!! 돈이 없으는 학생들에게는 고급 교통수단이다.

 

나는 버스와 기차를 두고 고민했었다. 앞에서 말한 장단점이 각각 있듯이, 무엇보다 가격과 목적지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이 문제였다. 특히 기차는 다소 비싸지만 편하게 갈 수 있고, 버스는 기차보다는 싸지만 분명 불편할 것이 예상됬었다. 그러나 버스의 가장 큰 이점이라면 버스는 야간에 운행하는 것이 있다. 밤 12시에 출발하여 아침에 도착하는 버스는 좋은 것같다. 버스안에서 자면서 시간 또한 절약할 수 있다.

나는 기차를 이용했는데, 그 이유는 조금 비싸지만, 편하게 갈 수 있고, 무엇보다 이번에 아니면 기차를 언제 이용해보나 하고 생각이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서울 부산을 왔다 갔다할때 버스보다 기차를 더 선호하였던 것도 기차를 이용한 이유 중 하나였다.

기차 : www.via.ca
버스 : www.coachcanada.com
         www.megabus.com
         www.greyhound.com

여기서 기차는 영문페이지로 들어가야지 티켓을 알아보고 예약할 수 있다.
한글페이지로 들어가게되면 운행 노선만 알아볼 수 있다.
그리고 고 버스와 기차 모두 2~3주전에 예약을 하면 훨씬 더 싸게 표를 구매할 수 있다.
기차는 국제학생증이 있다면 학생할인을 받을 수 있다.

 

 

 

토론토에서 기차를 타고 가려면 UNION 역으로 가면된다. 유니온 역에서 VIA RAIL 이라는 푯말을 잘 따라가면 된다.


기차안에는 전기코드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노트북을 가지고 갔었다.


역시 예상대로 전기코드가 있었다. 그리고 인터넷을 사용을 하려고 했는데, 기차 내에 안내책자에는 유료였고 다소 비산 가격이었다(얼만지 기억이 안남). 하지만, 실제로 사용해보니 무료로 사용이 가능했었는데, 상당히 느렸다. 그래서 그냥 영화만 봤다.

그리고 몬트리올로 향했다.

 

가는 기차는 자리가 정해져있지 않았으나, 오는 기차에는 자리가 정해져 있었다.
자리가 정해져 있는 티켓은 그냥 찾아가서 앉으면 된다.
자리가 정해져있지 않는 기차는 개찰이 시작되기 1~20분전부터 개찰구에서 사람들이 줄을 선다. 들어가는 데로 자리를 잡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무작정 마음대로 앉는게 아니라 기차 칸칸 별로 도착지가 같은 승객끼리 묶어둔다. 들어가면서 티켓을 보여주면, 표를 확인하는 직원이 어느 칸에 타라고 말을 한다. 그러면 그 칸으로 가서 자리에 앉으면 된다.

기차안에는 음식을 파는 카트가 돌아다닌다. 하지만 자주 돌아다니지 않는다. 처음 2~3번 돌아다니는데, 음식과 음료, 그리고 술을 판다. 맥주한캔을 사먹었는데, 6불이었다..... OTL....
샌드위치나 간단히 먹을 음식과 음료를 미리 사가면 좋을 것 같다.

 

- 이상 글을 마치겠습니다.
- 의문사항이나 수정사항이 있으면 댓글을 달아주세요.
- 트랙백 또한 열려 있습니다.

HTTP://WWW.PROSNOWBOARD.NET

지그시 반셔터를 누를 수 있는 여유!!
댓글을 남기고 싶은 글 쓰기!!

출처 / 작성자 : star봄녹차물통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view on 클릭 한번이면 됩니다.

Trackback 0 Comment 2
2009.11.07 13:16

토론토 - 하버프론트 - 하버 스퀘어 파크 (Harbour Square Park)

 Harbour Square Park


저의 찍이(D90)과 함께 하버프론트에 있는 하버 스퀘어 파크를 갔다왔습니다.
이곳은 토론토 아일랜드를 가는 페리르 타는 곳 바로 옆에 있는 공원입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져서 그런지, 평일이어서 그런지 사람은 많이 없었습니다.

 




 

오늘은 간단히 그냥 찍이와 함께 성능 테스트(?) 및 저의 벼락치기 카메라 공부를 시험 하기 위해 갔다왔습니다.
RAW 파일과 JPG 파일로 저장을 하였데,, 왜,, NX2 에서 RAW 파일 열기가 안되더군요...
왜인지,,, 의문을 가지게된 하루 인것 같습니다.

PS : 니콘은 후보정이 약방의 감초라고하지만,,, 무보정 사진들입니다.
(-_- RAW 파일을 NX2에서 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ㅋㅋ)

 

- 이상 글을 마치겠습니다.
- 의문사항이나 수정사항이 있으면 댓글을 달아주세요.
- 트랙백 또한 열려 있습니다.

HTTP://WWW.PROSNOWBOARD.NET

지그시 반셔터를 누를 수 있는 여유!!
댓글을 남기고 싶은 글 쓰기!!

출처 / 작성자 : star봄녹차물통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view on 클릭 한번이면 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10.19 17:37

끝내주는 캐나다의 가을,.... 보셨어요?





- 이상 글을 마치겠습니다.
- 의문사항이나 수정사항이 있으면 댓글을 달아주세요.
- 트랙백 또한 열려 있습니다.

HTTP://WWW.PROSNOWBOARD.NET

지그시 반셔터를 누를 수 있는 여유!!
댓글을 남기고 싶은 글 쓰기!!

출처 / 작성자 : star봄녹차물통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view on 클릭 한번이면 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10.15 15:49

토론토의 카사로마성!! Casaroma castle!!

토론토 시내 가까운곳에 있는 성이다.

이름은 카사로마. 듀폰역에서 가깝다.

학교 근처에 있어서, 학교 일찍 마친날 가보았다.

그러게 크고 화려하고 웅장하진 않지만,

성이라는 매력이 있었다. 먼가 비밀이 많을 듯한.

 


가는 길이다. 눈이 3일에 걸처 엄청왔다. 길이 보이지 않는다. 그나마 사람이 지나간 흔적이 있어 그 길을 따라 갔었다.


카사로마 옆의 공원?이라고하기엔 작고 나름 정원? 정도 되는 곳에서 찍은 사진이다.

눈이 엄청와서 나무위에 소복히 눈들이 쌓여있었다.


곳곳에 새로 보수한 흔적이 보였다. 자세히보면 먼가 다름을 느낄수 있다.


이날 들어가보지는 못 했다. 개방하는 날이 아니었다. 하지만 알아본 결과 저기 들어가려고해도 입장료가 있다던데 정확히 얼만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생각보다 비쌌다. 그러나 한번쯤 가볼만한 곳인것 같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10.15 15:49

토론토 High Park 를 가다!!

Toronto's High Park


어떻게 가나요?

토론토 지하철의 웨스트쪽 중앙을 보시면 High Park Station 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이스트 방향으로 나가셔야 됩니다. 혹 웨스트 쪽으로 나가셔도 되나,

그 쪽으로 나가시면 다시 돌아가야되기때문에 이스트방향으로 나가시는 것을 권장(?)해드립니다.


이 곳은 여유롭게 산책이나 조깅등을 할 수 있게 길이 잘 되어 있습니다.

또한 호수 쪽으로 가시면 호수가 보이고, 저녁에 가시면 멋있는 석양 또한 감상하실수 있습니다.

겨울에 가면 눈이 엄청 쌓여있고, 스케이트를 타실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겨울보다는 여름에 가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푸른 나무와 넓은 잔디가 있어 친구, 연인 가족들과 정말 딱 소풍가기 좋은 곳 같습니다.

이 곳과 관련된 사진을 보고 싶으시면 FoToS 폴더에 High Park 사진이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10.15 15:49

토론토의 높은공원 ?? High Park !!
























Trackback 0 Comment 0
2009.10.15 15:48

Regers Centre _ 캐나다 : 이탈리아 _ WBC 경기를 보고왔습니다.


캐나다의 야구장입니다. 로져스센터, Rogers 는 캐나다에서 SK 같은 대기업입니다.

 

로져스센터 바로 옆에 토론토의 상징인 CN타워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WBC 티켓입니다. 외야석입니다. $23인데 Tax포함하니 $25 이었습니다.

 

 

상당히 컸습니다. 홈플렛이서 양쪽 외야까지 길이는 100m 였습니다. 외야중간까지길이는 기억이 나지가 않습니다. _._;;;

 

이탈리아의 투수교체 타임때 외야수들이 모여있었습니다.

 

보조전광판이 층과 층사이에 있습니다. 처음이라 그런지 저 전광판은 사실 눈에 잘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캐나다쪽 벤치입니다. 관중석은 상당히 깨끗하였습니다.

 

경기가 끝난후 메인 전광판을 찍었습니다. 외야쪽에 앉으면 전광판이 보이질않아 스트라이크인지 볼인지 아웃카운트가 어떻게되는지 볼 수가 없어 불편하였습니다.

 

경기장은 돔 경기장입니다. 전날에 비가왔었고 경기당일날 역시 날씨가 좋지않아 닫고경기를 하였습니다. 높이는 엄청 높았습니다.

 

야구 경기중 타자가 친공이 돔 천장을 맞으면 어떻게 될까요? 이날 경기때 캐나다선수가 친공이 천장을 맞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탈리아 선수들이 플라이볼을 잡으러 자리를 잡았는데 공이 천장을 맞아 낙하지점이 바뀌어 내야에 떨어졌습니다. 이것은 그냥 내야 안타로 처리되더군요.

 


 

이날 제가 본 것은 이곳의 응원문화입니다.

한국이 유독 심한거인걸 까요?

제가 부산, 롯데 팬입니다. 야구를 좋아하시는 분, 아니 부산사람이라면 아실것입니다.

롯데의 미친응원....

 

지역연고주의라는게 없어서 그런걸까요?

이곳의 응원은 생각보다 초라하다고 보시면됩니다.

캐나다의 메인 색깔은 빨강입니다.

그래서 보통 빨강 모자나 옷등을 입고와서 야구를 응원합니다.

하지만 딱, 그 뿐인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볼 수있는 응원단장이나 치어리더같은 응원은 찾아볼수가없었습니다.

야구가 인기가 없어서 그런걸까요?

 

응원을 하는 모습은 딱 세가지경우였습니다.

자국의 팀이 점수를 내면 다들 박수를 치거나,

공격시 점상황 또는 수비시 위기상황에서 발을 다같이 구르는 정도의 응원입니다.

아니면, 각자 그냥 잘해라라는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Go Canada!!" 또는 상대방에게 독설하는 거죠 "Get our of here Italy."

 

황당한 점은 좀 못하거나 마음에 들지않으면 욕을 하면서 소리를 지르는 것입니다.

사실 한국에서도 축구같은것을 볼때 "아, 머하는거야, 저것밖에 못해?" 이런 정도가아니라는 것입니다.

제가 문화를 이해를 못해서 그런걸까요?

경기가 끝난후 어떤 한 사람이 선수에게 심한 욕을 하는 것도 봤습니다.

좀 보기가 않좋았습니다.

 

어째뜬 경기장자체는 상당히 멋있는 건 사실인것 같습니다.

한국에도 이런 멋진 경기장이 있다면,

다음 WBC 는 한국에서 해도 되지않을까요?

 

갑자기 이야기가 딴데로 흘러가네요.

 

마지막으로 하고 하고 싶은 말은,

WBC 대한민국 화이팅 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10.15 15:43

Toronto DownTown PATH (토론토 거대 지하 통로_PATH)

PATH 를 아세요?

PATH 는 지하로 길이 이어진 건물, 길을 말합니다.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면적이 큰 지하 세계라고 하죠.

PATH 를 통해서 다운타운 어디던지 갈수 있습니다.

PATH 가 생긴 이유를 얇은 지식으로 생각해보면 이 나라 날씨 때문이 아닐까요?

겨울에 너무너무 춥고 눈이 많이 내리면, 길거리로 다니기 힘들기도 하고 싫잖아요.

그래서 생긴 것이 아닐까요?

 

PATH 는 도시의 다운타운 중심부에서 실용적보이고 경제적인 중요한 역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보행자나 여행자에게 대중교통으로 접근이 쉽게 도와주고 10만이 넘는 인원을 수용시킬 능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수 천명의 여행자와 시민들에게 스포츠와 문화 이벤트를 제공하기도합니다. 또한 PATH 는 겨울의 추위와 눈, 여름의 더위로부터 지켜줍니다.

PATH 에 대해서 한번 알아볼까요?

 

  • 세계 기네스 기록에 따르면, PATH 는 가장 큰 지하 쇼핑몰이라고 합니다.
  • 약 1,200여개의 가게와 서비스를 제공하며 복사가게 신발수리점등이 있으며 5,000여명의 인력들이 일하고 있습니다. 이를 모두 PATH 에서 볼 수 있습니다.  1년에 한번 가장 큰 세일이 PAHT 에서 열립니다. (BOXING DAY)
  • 50여개 이상의 건물과 타워들이 PATH 를 통해 각각 연결되어 있습니다. 20개의 주차공간, 5개의 지하철, 2개의 큰 백화점 건물, 6개의 주요 호텔과 기차터미널 또한 PATH 를 통해 접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Hockey Hall of Fame, Roy Thomson Hall, Air Canada Centre, Rogers Centre, CN Tower, City Hall과 Metro Hall 또한 연결 되어 있습니다.
  • 최북단 쪽에 있는 건물은 Toronto Coach Terminal 으로 Dundas & Bay Streets 에 위치하고 있으며, 최남단 쪽에 있는 건물은 Toronto Convention Centre’s Convention South 건물입니다. 그리고 PATH는 지상 길의 그리드(grid)를 따르지 않습니다.
  • 1900년대에 Eaton 센터가 들어오면서 첫 지하 통로가 만들어 졌습니다. 1917년엔 5개의 터널이 시내 핵심을 이었고, 1927년엔 Union Station이 개통되면서 Royal York Hotel (지금 Fairmont Royal York)호텔과 지하 통로가 만들어졌습니다. 본격적으로 PATH가 시작된 것은 1970년대에 Richmond-Adelaide 와 Sheraton Centers를 연결하는 터널을 만들면서부터 입니다.
  • PATH 각각 글자 색깔은 방향을 나타냅니다. P의 빨강색은 남쪽을, A의 오렌지색은 서쪽을, T의 파란색은 북쪽을, H의 노란색은 동쪽을 나타냅니다.

 

 

PATH 의 지도 입니다. 상당히 크죠? 토론토의 별미 꼭 한번 맛보세요.

주의사항 : 길 잃어 버릴 수 있어요.

 

첨부파일에 PATH 지도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2